튼튼병원은  국내 최고, 최대의 척추, 관절 치료 병원으로서 매년 1만건이 넘는 수술과 비수술 치료 성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질환정보여러분께

  • 위질환
    • 기능성소화불량증
    • 위염
    • 위식도역류질환
    • 역류성식도염
    • 위궤양
    • 위용종
    • 위암
    • 내시경적 조기위암절제술
  • 대장질환
    • 변비
    • 설사
    • 복통
    • 과민성장증후군
    • 장염
    • 궤양성대장염
    • 크론병
    • 대장용종
    • 대장암
    • 내시경적 용종절제술
  • 간질환
    • 지방간
    • B형 바이러스간염
    • C형 바이러스간염
    • 급성 A형 간염
    • 간경변증
    • 간암
  • 췌담도질환
    • 담석
    • 담낭용종
    • 췌장염

지방간

지방간

지방간의 원인은 술, 비만이나 운동부족, 약물, 당뇨, 임신 등이 있고, 증상은 무증상부터 피곤감, 식욕부진, 상복부 불쾌감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정상간의 경우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은 5% 정도인데, 이보다 많은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지방간이라고 합니다. 최근 영양상태가 좋아지고 성인병인 늘어감에 따라 지방간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에 있습니다. 지방간은 과음으로 많은 알콜섭취로 간에서 지방 합성이 촉진되고 정상적인 에너지 대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하게 되는 알콜성 지방간과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약물 등올 인한 비알콜성 지방간으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

원인

주 원인은 음주와 비만이며, 혈중 지방질의 농도가 높은 고지혈증이나 당뇨병 등의 질병에 동반되어 나타나기도 하고, 부산피질 호르몬제 (스테로이드제)나 여성 호르몬제 등이 약제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심한 영양 부족에 의해서도 지방간이 생기기도 합니다.

증상

지방간


대부분 외관상으로 건강해 보이며, 무증상인 경우부터 피로감과 권태감, 또는 오른쪽 상복부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까지 증상이 나타나는 양상 및 정도가 다양합니다. 지방의 축적 정도가 축적 기간, 그리고 다른 질환의 동반 유무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생활가이드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적당한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흡연 및 과다한 음주를 하지 않는 것이 지방간 등의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법이며 동시에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알콜에 의한 경우는 금주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직업 상 술을 완전히 끊을 수 없다면 일주일에 1~2회 정도로 음주 횟수를 줄여야 한다. 비만인 사람은 총 섭취 칼로리를 낮게 유지하고, 적절한 운동을 체내에 축적된 지방을 제거하는 것이 지방간의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당뇨병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금주를 하면서 혈당 조절을 잘 하면 지방간은 급속히 좋아질 수 있다. 식사는 전체 섭취량을 줄여야 하고, 소화되기 쉬운 당실(탄수화물)은 적당량만 먹고, 동물성/식물성 단백질을 균형있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고기, 생선, 달걀, 우유, 두부, 된장 등의 콩류가 단백질의 좋은 공급원이다. 비만이나 당뇨병이 있을 때는 지방질의 섭취를 줄일 필요가 있다.

진단

혈액 검사 시 가벼운 정도의 간 기능 이상이 나타나고 비만인 경우에는 지방간을 우선 의심해 봐야 합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며, 지방간이 있더라도 대개의 경우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하므로 대개 다른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나 건강검진 시에 우연히 발견하게 됩니다.

진단

지방간을 발견할 수 있는 검사법에는 간 기능 검사, 자기공명영상촬영(MRI), 컴퓨터 단층촬영(CT) 및 초음파 검사 등이 있으며, 확실한 진단이나 감별 진단이 필요한 경우에는 간 조직 검사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치료

지방간의 원인이 되는 비만, 음주,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요인을 교정 및 제거하는 것이 치료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만일 음주에 의한 알콜성 지방간이라면 술을 끊어야 하며, 비만이 원인인 경우에는 체중을 줄여야 하고, 당뇨병에 수반되어 생기는 지방간은 혈당 조절이 잘 이루어지도록 하며, 고지혈증이 원인인 경우에는 혈액 내 지방질의 농도를 정상으로 유지하도록 해야 합니다. 지방간의 원인이 되는 약무릉ㄹ 복용하고 있는 경우라면 주치의와 상의하여 약물 복용을 중단하거나 다른 약물로 대체해야 합니다. 지방간의 치료는 주로 식이요법 및 운동요법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총 섭취 열량은 줄이고, 단백질의 풍부한 식품 및 신선한 야채를 포함한 균형잡힌 식사를 해야 한합니다. 간에 병이 있으면 잘 먹고 잘 쉬어야 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지방간의 경우에는 그렇게 하면 상태가 더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잘 먹고 잘 쉬어서 비만이 더 심해지는 경우,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경우, 혈중 지질의 농도가 정상으로 유지되지 않는 경우에는 지방간이 더 심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지방간이 있으면서 고지혈증, 당뇨병, 비만 등의 질병이 있는 사람은 운동을 많이 해야 합니다. 지방간이 있다고 하여 안정을 취할 피룡는 없으며, 그보다는 규칙적인 운동이 지방간의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경과/합병증

알콜에 의한 지방간의 경우 금주 등의 생활습관 교정을 하지 않고 계속 술을 마시게 되면 증상이 심해져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비만 등에 의한 비알콜성 지방간은 가벼운 경우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으나, 일부에서 지방간염이 발생하고 이는 간경변으로 진행할 수 있어 체중 감량 및 적극적인 감시/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경과/합병증

알콜에 의한 지방간의 경우 금주 등의 생활습관 교정을 하지 않고 계속 술을 마시게 되면 증상이 심해져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비만 등에 의한 비알콜성 지방간은 가벼운 경우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으나, 일부에서 지방간염이 발생하고 이는 간경변으로 진행할 수 있어 체중 감량 및 적극적인 감시/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예방

기본은 금주와 영양 상태의 개선이다. 알콜의 종류보다 알콜의 총 섭취량과 음주 기간, 영양 상태와 깊은 관계가 있습니다. 고지방 저단백 식사를 계속한 경우 지방간이 생기고 악화될 수 있으며 적절한 영양 섭취, 금주, 체중 조절, 당뇨병의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 지방간의 예방 및 증상 호전이 가능합니다. 간에 무리를 주지 않는 알콜 섭취량은 하루 10~20g 이며, 이는 맥주 1캔, 소주 반 병, 양주 2~3잔 정도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술을 마실 경우에는 간에 부담을 적게 주는 쇠고기, 달걀, 두부 등 단백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음식을 안주로 먹는 것이 좋고, 쉽게 배부르게 하는 안주 종류는 피해야 합니다. 또한 일주일에 1~2회 정도로 음주 횟수를 낮추어 간이 쉴 수 있는 기간을 충분히 주어야 하는데 일단 지방간 진단을 받으면 적어도 한 달 이상 금주하며서 재검진을 받고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