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 멀티클리닉 참튼튼병원

튼튼병원은  국내 최고, 최대의 척추, 관절 치료 병원으로서 매년 1만건이 넘는 수술과 비수술 치료 성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 공지사항
  • 치료후기
    • 수술치료후기
    • 비수술치료후기
  • 언론보도자료
  • 전문가칼럼
  • 동영상게시판
  • 튼튼소식지
  • 병원갤러리
  • 사회환원
  • 고객소리함
  • 성장클리닉
  • 의학연구소

전문가컬럼여러분께

제목 “어깨가 안 올라가요” 방치하기 쉬운 오십견, 증상은?
작성자 참**
20-07-29 | 135
   http://www.segyebiz.com/newsView/20200728515303?OutUrl=naver [21]

26회차_미사_김성태_오십견(200727).jpg
 


40대 주부 B씨는 어깨가 안 올라가면서 통증이 느껴져 병원을 찾았다. 아직 나이가 50세에 미치지도 않아 오십견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지만 진단 결과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유착성 관절낭염’ 혹은 ‘동결견’ 소견을 받았다.


원래 50세 전후에 생긴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인 오십견이지만 최근에는 30~40대도 간혹 나타나고 있다. 오십견은 별다른 외상이 없어도 나이가 들며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 있어 한 번쯤 의심해볼 수 있는 질병이다.


대부분 어깨 통증은 회전근개 염증이나 손상, 파열 등의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지만 오십견은 어깨 관절막에 염증이 생기고 관절막이 점차 두꺼워지고 굳어져서 생기는 병이다.


이로 인한 어깨 통증은 팔을 올리지 못하거나 머리를 빗거나 감기도 힘들 정도의 어깨 운동 제한을 만든다. 또한 여성의 경우에는 속옷을 착용하는 일상의 사소한 동작도 어려워질 수 있어 조기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오십견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이학적 검사, X-ray 검사, 초음파 검사 등으로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데, 증상의 범위나 정도에 따라 MRI 검사나 관절내시경을 통한 검사도 동원될 수 있다.


만약 초기 오십견이라면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운동요법 등 비수술적 요법으로 충분히 호전시킬 수 있다. 체외충격파는 신경 세포에 직접 충격 에너지를 주어 활동을 둔화시키고 통증에 대해 민감도를 떨어트릴 수 있으며 인대나 힘줄을 구성하는 콜라겐 섬유소를 자극해 조직의 재생을 효과적으로 돕는다.


동시에 도수치료나 물리치료를 병행한다면 짧고 굳어진 인대를 늘리고 관절을 유연하게 만들어서 통증을 경감시킬 수 있다. 다만 중증 이상 진행이 되었다면 수술과 같은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도움말 : 미사 튼튼병원 관절외과 김성태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