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 멀티클리닉 참튼튼병원

튼튼병원은  국내 최고, 최대의 척추, 관절 치료 병원으로서 매년 1만건이 넘는 수술과 비수술 치료 성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 공지사항
  • 치료후기
    • 수술치료후기
    • 비수술치료후기
  • 언론보도자료
  • 전문가칼럼
  • 동영상게시판
  • 튼튼소식지
  • 병원갤러리
  • 사회환원
  • 고객소리함
  • 성장클리닉
  • 의학연구소

언론보도자료여러분께

제목 “허리 뒤로 젖힐 때 허리 통증 달라져요” 척추전방전위증 증상과 관리법
작성자 참**
20-05-19 | 145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387032 [42]

9회차_미사_양환서_척추전방전위증_매경헬스(200518).png
 
중년 이상 나이에서 허리가 아프면 대부분 허리디스크를 의심한다. 허리디스크도 퇴행성 변화로 생기기 쉬운 질환은 맞지만 노화로 인해 ‘척추전방전위증’이 생길 가능성도 열어두고 살펴보아야 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탈위증 또는 척추미끄럼증 등으로 불리는데, 척추뼈 중 일부가 아래의 척추뼈보다 배 쪽으로 더 많이 밀려 나가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는 질병이다.


주로 50대 이상에서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면 근육과 인대가 약해지면서 가장 많이 발병하며 외부 충격이 가해졌을 때 젊은 나이에서도 발병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와 비슷한 증상으로 요통이 생기고 다리가 저리면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허리를 뒤로 젖혔을 때 허리 통증이 완화되는 것은 척추전방전위증의 특징이다. 척추 뼈가 밀려나가 있는 척추 불안정성 상태에서 허리를 뒤로 젖히면 척추 뼈의 미끄러짐 정도가 완화되기 때문이다.


미사 튼튼병원 척추외과 양환서 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은 심각한 요통도 발생하지만 활동 시에만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고 초기에는 강도가 약해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라고 말하면서 “빈도가 잦지 않더라도 초기에 정확한 치료를 받지 않는다면 다리로 방사통이 생길 수 있고 이후에 정상적인 보행이 어려울 정도로 신경 이상 증세가 발생할 수도 있다”라고 조언하면서 증상이 나타날 때 조기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대표적인 척추전방전위증 증상으로는 오래 앉아있다가 일어설 때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을 때 허리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 아침에 일어날 때 통증이 심한 경우, 허리를 다 폈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보이는 경우 등이 있다.


초기 척추전방전위증 관리는 근육 강화 운동을 병행하며 약물치료, 물리치료, 보조기치료를 실시하며 증상이 심하다면 척추유합술을 고려해야 한다.